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아티스트

Home > 아티스트 > 아티스트

관계의 사이, 그 하나 됨

아무런 색도 문양도 없는 순백의 도자기 위로 흰 빛줄기의 선들이 하나씩 피어오르면 어느새 꽃이 되고 나비가 되고, 작지만 살아있음을 알리는 마치 숨짓과도 같은 섬세한 움직임을 만든다. 나의 작업은 바라보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작품과 함께 숨 쉬며 살아있음을 느끼길 바란다.


|나는 동양미술의 요소들을 미디어아트에 접목시키는 독창적인 작업을 연구왔다. 동양미술사를 연구하면서 중국 산수화, 우리나라 도자기의 순수한 색채와 문양의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동양미술의 멋스러움을 현대인들에게 보다 친근한 방식으로 전달하고자 빛과 움직임을 도입한 미디어아트와 접목하였다.

선조들이 늘 곁에 두고 쓰며 그 아름다움을 향유했던 도자기나 가구, 병풍 등의 실물에 프로젝션 하는 방식의 프로젝션 매핑과 인터렉티브 미디어 작업을 선보이며 가지고 싶고 또 가질 수 있는 미디어 작품을 제안하려한다.

 


또한 전통예술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면서 과도하게 재해석하려 하지 않고 우리가 간과하기 쉬운 전통예술에서의 현대적 요소들을 발췌하여 재구성한다. 현대적인 기형(器形)의 분청 편병이나 장군을 사용하면서 빛의 순수성이 강조된 흰색 빛으로 그림을 그려나가며 순백자의 아름다움을 함께 담아내어 전통과 현대적 요소가 결합된 새로운 미디어 도자기로 재소성 한다.


나의 작업은 관계의 대립항이 공존하는 형식을 연속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있음과 없음, 움직임과 정지, 빛과 어둠, 실제와 가상, 생명과 죽음, 과거와 현재, 서양과 동양, 전통과 새로움 등 서로 대립되는 요소들을 주거니 받거니 하며 함께 움직이려 한다. 나의 작업은 상반되는 것들 사이의 균형을 찾아가는 것에서 기인하며 관계의 사이의 경계에 기거하고 있다.


나는 동아시아의 문양들을 21세기의 빛으로 다시 소성(燒成)해 전통의 미와 현대 테크놀로지가 한 몸을 이룬 21세기의 전통 사랑방과 규방문화의 풍경에 새롭게 생명을 부여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가운데 21세기의 미디어적 와유(臥遊)를 관객과 함께 경험하도록 하려 한다.



Artist’s Statement

When white light beams one by one on the pure white porcelain with no color or pattern, flowers turn into butterflies, delicate and small movements form to announce its aliveness. The fluttering movements of organisms that appear and vanish make the viewers to breathe together. My works don’t stop at where the viewers just look at it, but makes the viewers to breathe with them. Make them feel alive together.

I grafted elements of Asian art with media art. I was fascinated with the beauty of pure colors and patterns of Chinese landscape painting and Korean porcelain while I was studying Asian art history. I grafted media art with Asian art, introducing lights and movements to deliver the beauty of Asian art in more familiar ways to people of today.

I use interaction mapping technique to project images on the porcelain vases, furniture, folding screens and objects that were enjoyed and used by the ancestors, suggesting media art that is wanted and eligible.

I do not try to just copy the existing artwork or overly reinterpret when expressing the beauty of traditional arts, but extracts the contemporary elements that can be overlooked and recreate. Using Buncheong flat bottle with contemporary forms, I draw images with white light emphasizing the pureness of light to include the beauty of sunbaekja (pure white porcelain). Additionally, I introduce the charming traditional patterns according to my instincts. My works have become the new media porcelain that fuses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factors together.

I want to show continuously showing the conflict clauses of the works coexist. Existence and nonexistence, movement and static, light and darkness, reality and virtual reality, life and death, past and present, west and east, tradition and new. My works are from finding the balance between the opposing things.

In a corner of today’s exhibition scenes, I try to create the sight of 21st century reception room, combining traditional beauty and contemporary technology. The traditional patterns of east Asia turns into the lights of 21st century and is presented to the viewers. I hope you experience the 21st century version of lying down and enjoying the scenes where the past and present coexist and realize that the both is one between the relationship of tradition and new, past and present facing each other.

           
(우) 61636 광주광역시 남구 천변좌로 338번길 7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시민문화관       T. 062-670-7453       F.062-670-7499
Copyright(c)2016 By GJMA, ALL Right Reserved